근골격계재활

경추 및 요추 추간판 탈출증(목 디스크와 허리 디스크)목 디스크와 허리 디스크란 경추와 요추의 추간판이 노화되고 뒤쪽으로 튀어나와서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이 발생되는 것입니다. 크게는 연성 디스크와 경성 디스크로 구분할 수 있는데, 연성 디스크는 디스크가 탈출되어 신경을 눌러서 증상을 일으키는 것이고, 경성 디스크는 퇴행성 변화로 인해 뼈가 자라서 신경을 눌러 통증, 저림, 근력 약화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목 디스크의 증상은 뒷목이 뻐근하거나 팔로 뻗치는 통증이 있으면 의심해야 하며 팔의 특정부위에 감각저하가 오거나 근육의 힘이 저하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특징적으로 머리를 뒤로 젖히거나 위에서 아래로 누를 때 팔로 뻗치는 통증이 더 심해집니다.

허리 디스크의 증상은 허리가 아프거나 엉덩이와 다리, 특히 바깥쪽으로 뻗치는 증상을 유발합니다. 목 디스크와 허리 디스크 모두 심한 경우 신경의 마비를 초래할 수 있고, 이는 근력 약화, 근육 위축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디스크의 돌출 방향에 따라 척수 신경 자체가 심하게 눌리면 척수병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압박된 부위 이하에 강직성 마 비가 나타나서 상지 또는 상하지 모두 마비되고 뻣뻣해져서 걸을 때 다리가 휘청거리며 배변, 배뇨장애로 변비 증세가 심해지거나 소변을 잘 보지 못할 수 있습니다.
의사가 진찰하여 목 디스크 또는 허리 디스크가 의심이 되면 단순 엑스레이 촬영을 시행하고, 확진을 위해 자기공명영상검사(MRI), 근전도 등의 검사 등을 시행합니다. 또한 다른 근골격계 질환 또는 내과적인 질병이 동반되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목 디스크 또는 허리 디스크로 진단이 되었으나 통증이나 저림 등의 감각 증상만 있는 경우는 비수술적 치료를 우선 시행합니다.
비수술적 치료법 중 중재적 시술이라는 것은, 질병 치료에 있어 수술보다 덜 침습적인 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을 말합니다. 주사를 이용하여 치료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국소 마취조차 필요하지 않으며, 치료를 시행한 당일부터 과격한 운동을 제외한 대부분의 활동이 가능합니다. 또한 C-ARM(이동식 X-선 투시영상 장치) 또는 초음파를 사용하여 통증의 원인이 되는 부위를 정확하게 치료하기 때문에 투여 약물의 사용량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유도 기계 없이 주사 치료를 실시하는 것보다 주변 조직을 손상시킬 가능성이 매우 낮습니다.
또한 수술에 비하면 통증도 적고 회복 시간이 짧아, 수술을 요하는 정도의 상태가 아니라면 중재적 시술을 우선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조적인 치료로는 견인치료, 찜질치료, 전기자극치료, 초음파치료 같은 물리치료와 근육 이완제, 진통 소염제를 병용 투여하는 약물치료를 받게 되며, 동반된 근육의 통증 및 긴장의 해소를 위해 도수치료 등을 시행합니다.

이와 같은 치료를 시행하여 증상이 완화된 이후에는 재발을 막기 위해 목과 허리 척추의 안정성을 강화하여야 합니다.
이러한 2차적 예방 없이는 다수의 경우에서 재발하고, 또한 일정 기간이후 증상이 악화되어 결국 수술적 치료를 요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현재의 통증이 해결되었다고 치료를 종결하는 것이 아니라, 처방에 따른 꾸준한 운동치료를 통해 척추 주변 근육의 강화, 자세 교정을 시행하여야 합니다. 삼육서울병원 재활의학과에서는 진단과 비수술적인 중재적 주사 시술뿐만 아니라, 이후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포괄적인 재활 및 운동치료를 통해, 경추 및 요추 추간판 탈출증과 동반된 근골격계 통증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하강욱 과장

진료과 재활의학과
전문진료과목 심뇌졸중재활, 근전도, 언어재활, 근골격계통증, 척추중재술

© 2017 - SAHMYOOK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진료예약)     1577-3675(일요일 정상진료)